Gooni's Food2014.06.22 18:47



맛있는 요리를 위해 한땀 한땀 준비하는

 

과정도 중요하지만 역시나 중요한것은

 

그 재료들을 진정한 요리로 거듭나게 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

 

편안한 휴일 오후를 만끽하며

 

어제 준비했던 재료들을

 

직화로 요리 시작~!!

 

 

 

 

 

 

언제나 시작은 소고기~!!

 

 

 

 

 

 

좋은 날에 빠질 수 없는 좋은 것들..ㅎㅎㅎ

 

갑자기 시 한편이 생각나는군!!

 

.

.

 

"한 잔 술에 목과 입술을 축이고"

 

"두 잔 술에 외로운 시름이 사라지니"

 

"석 잔 술에 차의 향기가 창자에까지 미치어"

 

"넉 잔 술에 가벼운 땀이 솟으니"

 

"다섯 잔에 뼈와 살이 맑아지는구나.."

.

.

 

소시적에 친구놈이랑 언제나 만화의 대사를 읇던 시절

 

한 무협지에서 읽었던 대목인데 맞나 모르것네. ^^;;

 

 

 

 

 

 

일단 에피타이져를 뒤로 하고 저기 기다리는 오늘은 주인공~!!

 

"대파 삼겹살 꼬치구이"

 

 

 

 

 

 

많은 기대를 안고 숯불로 직행~!!

 

역시 비쥬얼은 갑인듯 하네

 

꼬치구이 압승!!!

 

 

 

 

 

 

다음번엔 통마늘을 같이 꼬치에 꽂아야 할 것 같네

 

 

 

 

 

 

같이 준비한 윙도 올려주고!!

 

그러나

 

.

.

.

.

.

.

.

.

.

.

 

역시

 

기름기는 어쩔수가 없어!!!!!

 

잘 구워 보려 했지만...ㅠ.ㅠ

 

돼지와 닭의 기름기로 인해 숯불이 활~활~

 

그으름만 생기고 속은 익지않고.. 흙흙!!!

 

 

 

 

 

 

어쩔 수 없이 쉴드를 이용해서 막을 쳐 주고

 

고이고이 굽었다는....ㅠㅠ

 

역시나 숯불엔 대충 익혀 먹는 소고기가 갑인겨!!!

 

 

 

 

 

 

 

따로 준비한 호박 고구마~

 

오늘의 주인공을 제쳐두고

 

하이라이트는 요놈이 되어 버렸네..ㅎㅎㅎ

 

.

.

.

 

캠핑에 꽃은 숯불에 넣어서 대충 구워 먹는

 

호박 고구마가 짱짱!!!!

 

 

 

Posted by JS.Gooni
Gooni's Food2014.06.21 22:51



어느덧 무더운 날씨속에 캠핑의 계절이 왔다..


뭐.. 캠핑이야 사계절 모두 즐길수 있긴 하지만


왠지 요즘 같은 날이면


어딘가 물 좋은 계곡에서 발 담그고


그릴에 고기나 구워먹었음 하는게


더욱 간절해 진다..


그래서 준비했다..


오랜만에 캠핑 분위기 나는 요리 준비!!


[대파 삼겹살 꼬치구이]


http://jsgooni.com/entry/T3S™-1st-Camping-번외편-캠핑요리


처음으로 선보였던 캠핑요리 중에서 대파닭꼬치에 삼겹살을 응용

 


 


 


 


마트에서 간단히 대파,삼겹살,나무꼬치를 구입하고




 


 


마트에서 판매하는 제품의 신선도를 믿지만 그래도 요리전 한번 더 깨끗히 씻어 주시고

 


 



 


 

알맞은 크기로 대파를 "쑹덩쑹덩"~ 썰어주신 다음..

 


 


 


 


삼겹살 역시 알맞은 크기로 "쑹덩쑹덩!!" 썰어 주신 후~!!!

 


 



 


 

준비한 나무 꼬치에 한 땀 한 땀 정성스레 꽂아주시면 되겠네요


고기가 두터워 그런지 꼬치가 잘 안들어 가지네..ㅡㅡ;;;


그릴이 넓으면 쇠꼬치로 할텐데 일단 없으니 간단히 간단히~~

 


 



 


 

그냥 구워도 맞은 있겠지만.. 민 고기는 좀 싱겁지 않겠어??


그래서 굽기전에 발라 놓을 양념을 준비해주는 센쓰~


올리브유, 허브솔트, 통후추, 로즈마리, 그리고 바질


바질은 해산물 요리에 어울리는 재료이지만 같이 사용해 보기로 했다네

 


 



 


 

적당량의 올리브 유를 믹싱볼에 붓고..

 


 


 


 


허브 솔트 약간~!!

 


 



 


 

통후추 갈아서 넣어 주시고


일단 나는 가루 후추는 별로 이렇게 직접 갈아서 쓰는 후추가 좋더라


왜냐면 뭔가 쉐프같은 느낌이 난다고나 할까..ㅋㅋㅋㅋ

 


 



 


 

로즈마리랑 바질을 약간 넣으시고


 


 

 


 


모든 양념이 잘 섞일 수 있도록 "휘핑휘핑~!!"

 


 



 


 

그리고 붓을 이용하여 여기저기 골고루 발라주시면~ 팍!!


끝~!!


 


 


 


 

일단 내일 구워야 하니 하루를 숙성기간으로


포장해서 냉장고에 쏙~!!

 


 



 


 

양념이 남아서 닭윙에도 "휘핑휘핑~!!"

 


 



 


 

매번 그냥 구워서 솔트를 곁들여 먹었는데


이번엔 양념을 했으니 더 맛있겠지??



 



 


아~ 그냥 봐도 맛나 보이는군..ㅋㅋㅋ


이렇게 내일을 위한 준비는 끝나고~~!!


 


 

캠핑요리를 찾다보니


숯불을 이용한 바베큐가 대부분이라


이렇다할 종류의 요리가 없다..


조금 특색있는 것이 비어캔치킨 정도..




요즘 같이 너도 나도 캠핑을 즐기는 세상이니


더 많은 캠핑요리가 탄생하였으면 좋겠다..











Posted by JS.Goo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