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시마여행

대마도 [1박 2일간의 여행] - 대마도 먹거리 대마도 [1박 2일간의 여행] 번외편 [대마도 먹거리] 이번 여행중에 먹었던 먹거리를 간략히 소개한다. 일본 어디서나 먹을 수 있는 [도시락] 기차를 타든 지하철을 타든 어디를 가든 도시락 판매점이 있다. 남에게 피해를 주는 것을 싫어 하는 지극히 개인적인 개인주의에서 만들어 진것이 아닌가 싶다. 요즘 우리나라는 개인주의가 아닌 이기주의에 빠져들어 나만 아니면 된다는 식으로 남에게 피해를 주는 사람들이 점점 늘고 있어 씁쓸하기만 하다. 미우라 해변에 있는 [COFFEE WARA.WARA] 에보시다케 전망대 주차장에 있는 [타이야끼] 와타즈미 신사 앞에서 판매중인 [CAFE FUJIYA] 아마도 우리나라 관광객을 위해 개발된 메뉴인듯한 [해물삼겹살 볶음] 여행사 코스에 포함된 저녁식사라 별로 추천하고 싶지.. 더보기
대마도 [1일 2박간의 여행] - 아유모도시 계곡 대마도 [1박 2일간의 여행] 그 마지막 열번째 코스 [아유모도시 계곡] 1박 2일간의 버스 및 도보 여행을 끝내고 짧은 여행의 피로를 풀겸 마지막 코스를 시원한 계곡으로 잡았다. 아유모도시는 은어가 돌아온다는 뜻으로 대마도 남쪽에 위치한 화강암으로 된 캠핑장,방갈로 등이 있는 자연공원이다. 잠깐이지만 시원한 계곡물에 발을 담그니 여행의 노곤함이 가시는 듯하다. 역시 보이는 건 우리나라 관광객뿐 일본인들은 보이지 않는다. 우리나라 같음 이런 날씨에 휴일이라면 이런 계곡엔 무수히 많은 인파가 몰릴것인데. 여기는 쓰레기 하나 없이 정말 깨끗하다. 정말 일본이란 나라 정부는 싫지만 이런 깨끗한 모습을 볼때마다 정말 배워야할 점이라는게 뼈저리가 느껴진다. 이렇게 1박 2일간의 일정을 마무리 하며 돌아가는 배편 .. 더보기
대마도 [1박 2일간의 여행] - 조선통신사비와 고려문 대마도 [1박 2일간의 여행] 그 아홉번째 코스 [조선통신사비] [이즈하라 현 시내 가네이시 성터내에 위치] 덕혜옹주결혼봉축기념비와 함께 같은 장소에 세워져 있다. 조선 시대 때 일본에 파견한 외교 사절단을 말한다. 일본은 최고 지도자가 명목상으로는 천황이지만, 실재로는 군사 실력자가 '막부’라는 관청을 설치하고 ‘장군’의 지위에 올라 통치했다. 새 장군이 취임할 때마다, 일본은 조선과 각종 외교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사절단을 교환했는데, 이를 통신사라 불렀다. 1429년(세종 11년)에 처음 파견되었다가 임진왜란을 계기로 단절되었다. 하지만 일본 측의 끈질긴 요구로 재개되었다. 그런데 왜란 전 교토에 있던 막부가, 정권 교체로 에도(도쿄)로 이동해, 통신사의 이동 거리가 증가했다. 이 때문에 일행이 머.. 더보기
대마도 [1박 2일간의 여행] - 팔번궁 신사 대마도 [1박 2일간의 여행] 그 여섯번째 코스 [팔번궁 신사] [八幡宮, 하치만구 신사] 일본의 고대 궁시신(弓矢神)인 팔번신(八幡神)을 모신 별궁. 본궁은 큐슈에 위치한다고 한다. 대마도 뿐만 아니라 일본 전역에서도 유명한 신사라고 한다. 팔번궁 신사를 자세히 살펴보면.. 원래 신사에는 하나의 신을 모시는 장소인데 여기 팔번궁 신사는 세개의 신사가 합쳐진 신사이다. 첫째, 고대 궁시신 즉 전쟁의 신을 모시는 장소로써 일본 야욕의 발상지라 할 수 있으며, 일본은 침략전쟁을 나설 때 팔번신의 깃발을 앞세우고 나간다. 둘째, 신화속의 인물, 신공황후를 모신다. 신공황후가 누구냐...?? 일본 서기에 보면 우리나라 삼한을 정벌했다고 나오는 인물. 백제 침류왕의 아들이라는 설도 있고 삼한이 대마도를 가리킨다는.. 더보기
대마도 [1박 2일간의 여행] - 만제키바시,이즈하라 대마도 [1박 2일간의 여행] 그 다섯번째 코스 [만제키바시] [Manzekibashi, 万関橋(만관교)] 일본 나가사키현[長崎県]의 쓰시마시[対馬市] 만제키세토[万関瀬戸]에 걸쳐있는 다리 아소만[浅茅湾]과 미우라만[三浦湾] 사이에 개착된 만제키세토[万関瀬戸]라 불리는 운하에 놓여있는 다리이다. 현재의 다리는 3번째 바뀐 것으로 1996년 건설되었다. 만제키세토는 1900년 구 해군이 아소만에 있는 군함을 쓰시마[対馬] 동쪽 해상으로 빨리 이동시키기 위해 만든 것이다. 당시는 폭 25m, 깊이 3m이었으나 1975년 폭 40m, 깊이 4.5m로 확장하였다. 만제키세토는 쓰시마섬[対馬島]을 위 아래로 나누는 경계로 북부를 가미시마[上島], 남부를 시모시마[下島]라 부른다. 다리 위에서 조류의 소용돌이를 구.. 더보기
대마도 [1박 2일간의 여행] - 와타즈미 신사 대마도 [1박 2일간의 여행] 그 네번째 코스 [와타즈미 신사] [Watazumijinja, 和多都美神社(화다도미신사)] 일본에는 무수히 많은 신사[神社]가 있다. 한문 그대로의 의미는 귀신이 모인다는 의미이지만 일본 고유의 종교인 토속신앙의 사당이다. 먼저 신사가 무엇인지 다들 알겠지만 부설명을 들어보자. 신사 [神社] 일본의 고유 종교인 신도(神道)에서 신령을 모시는 곳 또는 신령을 부르는 곳. 역사적으로 신사는 자연 경관이 아름다운 곳에 있었으나 요즘에는 도심에 위치하는 것이 일반화되었다. 대규모 복합 건물에서부터 눈에 잘 뛰지 않는 길가의 소규모 기도소에 이르기까지 그 형태가 다양하지만 대체로 신사는 다음 3가지 부분으로 이루어졌다. 혼덴[本殿],헤이덴[幣殿],하이덴[拜殿]과 같은 다른 구조물이 .. 더보기
대마도 [1박 2일간의 여행] - 히타카츠 대 마 도 [對馬島,쓰시마] 2014년 여름휴가를 맞이하여 1박 2일간의 짧은 대마도 여행을 다녀왔다. (정말 짧게 1박 2일.. 그 이상은 할 수 없는 여행지.. ㅋㅋㅋ) 먼저 대마도에 대해 간단히 알아보자 일본 나가사키현(長崎縣)에 속한 695㎢ 규모의 열도. 일본과 한국을 가르는 대한해협에 있으며, 우리나라의 부산에서 50㎞정도. 일본 규수(九州) 본토와는 132㎞ 떨어져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대마도(對馬島)라 한다. 상도(上島), 하도(下島)의 두 섬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부산에서 대마도를 볼 때 두 마리의 말이 마주보고 있다고 해서 지명이 대마(對馬)라고 불리어졌다고 한다. 일본 신화에 따르면 창조 신들이 쓰시마를 일본 최초의 섬 중 하나로 만들었다고 한다. 대마도는 역사상 한국과 일본 사이의 중.. 더보기